가계의 재정상화이 어려워지자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생활비로 사용하는 가구가 전체 주택담보대출의

절반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규 취급액 기준으로 주택담보대출을 주택 구입 이외에 생활비등으로 사용한 가계의

비율은 6월현재 전체 주택담보대출의 42%인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에 생활비나 빛을 갚기위해 비교적 금리가 저렴한 주택담보대출을 빌리는 추세인것이다.

 

신고
Posted by 오비에스